HOME > 스포츠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항서 인생 덮친 K리그 승부조작
 
SPORTIAN 기사입력  2019/05/17 [14:34]


[스포츠종합=SPORTIAN] ‘대화의 희열2’ 박항서가 그의 인생을 덮친 K리그 승부 조작 사건의 전말을 처음으로 털어놓는다.

 

KBS 2TV ‘대화의 희열2’는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8번째 게스트로는 베트남의 국민영웅 축구감독 박항서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베트남에서 제2의 축구 인생을 꽃피운 박항서와의 흥미진진한 대화는 눈 뗄 수 없는 몰입도와 감동을 선사했다는 반응이다.

 

박항서와의 뜨거웠던 대화는 5월 18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에서도 계속된다. 2002년 한일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을 거치며 영광과 추락을 동시에 경험했던 순간들, 제대로 날개를 펴보지도 못한 채 사퇴와 경질을 맞아야만 했던 축구감독 박항서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박항서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던 사건이 있다. 2011년 한국 축구계를 뒤흔든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이다. 전남드래곤즈 감독이었던 박항서는 2010년 성적 부진의 책임을 떠안고 감독의 자리를 떠났었다. 이후 승부조작 사건이 터지고 이에 가담한 선수들이 밝혀지며 큰 파문을 일으켰다.

 

박항서는 당시 의문의 편지 한 통을 받았다고 말하며,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의 전말을 최초로 털어놓았다. 그 제보 편지에는 상상도 못한 충격적인 내용들과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들의 실명이 담겨 있었다고. 박항서는 “깜짝 놀랐다”고 말문을 연 뒤, 당시에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생각을 했다며 심란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믿었던 애들인데…”라고 말하는 박항서의 씁쓸한 목소리에서는 그가 느낀 충격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고. 그가 최초로 밝히는 사상 초유의 승부조작 사건의 전말은 과연 무엇일까. 영광을 맞은 것도 잠시, 급속도로 내리막을 찍었던 박항서의 불운의 K리그 감독 시절, 그의 인생을 휩쓴 폭풍 같은 일화들이 ‘대화의 희열’을 통해 모두 공개될 전망이다.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떠오른 축구감독 박항서와의 원나잇 딥토크 ‘대화의 희열2’는 5월 18일 밤 10시 4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2’>



기사입력: 2019/05/17 [14:34]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